오승환, STL 복귀전서 1이닝 2K 무실점.. 박병호는 결장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7.03.17 08:58 / 조회 : 2721
  • 글자크기조절
image
오승환./AFPBBNews=뉴스1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끝내고 소속팀에 합류한 '끝판 대장' 오승환(35,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다.

오승환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서 4회 구원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투구 수는 16개였다.

이날 등판은 오승환의 시범경기 두 번째 등판이자 WBC 대회 이후 첫 등판이다. 지난달 26일 대표팀 합류 전 나선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는 1이닝 동안 2피홈런 3실점을 기록한 바 있다.

오승환은 0-0으로 맞선 4회초에 트레버 로젠탈, 조쉬 루카스에 이어 세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선두타자 J.B. 슈크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오승환은 토미 필드를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으나 에두아르도 에스코바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다. 다음 존 라이언 머피를 삼진으로 솎아내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1이닝을 소화한 오승환은 5회초 케빈 시그리스트와 교체돼 경기를 마무리했다. 경기는 세인트루이스가 미네소타에 2-1 승리를 거뒀다.

한편 박병호는 출전하지 않아 오승환과의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