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중 "'역적' 출연 잘했다..아모개 놓아주기 아쉬워" 소감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7.03.15 09:21 / 조회 : 102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역적'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상중이 드라마 '역적'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상중은 15일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극본 황진영 연출 김진만 진창규 제작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이하 '역적') 측을 통해 출연 소감을 밝혔다.

김상중은 "아모개는 우리가 일상적이고 소소하다고 생각하는 것들을 되새김질시키는 인물이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김상중은 '역적'에서 씨종으로 태어났지만 자신의 의지로 새로운 인생을 사는 아모개 역을 맡았다. 김상중은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역적' 14회에서 죽음을 맞으며 극에서 퇴장했다.

김상중은 "자식을 사랑하는 아버지의 마음, 아내를 사랑하는 남편의 마음, 가정을 소중히 생각하는 가장의 마음 같은 것들 말이다. 요즘에는 그런 것들을 생각할 시간이 적은데, 그런 것들을 천한 신분, 씨종 아모개가 보여줘 더 인간적이지 않았나 싶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추운 겨울에 사극을 하지 않겠다는 생각을 바꿔준 것이 '역적'의 시놉시스다. 연기와 작품을 통해 진실과 정의를 말할 수 있는 드라마라는 생각에 고생이 예상됐지만 출연을 결심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지금 돌이켜 보면 역시 잘한 선택이다. 아모개를 놓아주기가 너무 아쉬울 정도로 애정이 많이 가는 작품이다. 드라마에서 아모개는 사라지지만 길동이 아모개 정신을 받아 통쾌한 여정을 펼치니 지켜봐 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역적'은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