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재균, 시범경기 2번째 멀티히트 폭발.. 타율 0.346↑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7.03.15 09:30 / 조회 : 3241
  • 글자크기조절
image
황재균./AFPBBNews=뉴스1



황재균(30,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이 멀티히트를 때려내며 좋은 타격감을 과시했다. 시범경기 2번째 멀티히트다.

황재균은 1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 주 굿이어에 위치한 굿이어 볼파크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시범경기서 6번 3루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황재균의 타율은 0.318에서 0.346으로 상승했다.

황재균은 팀이 3-0으로 앞선 1회초 1사 2루 첫 타석에서 조시 톰린을 상대로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하지만 팀이 6-2로 앞선 3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두 번째 타석에서는 내야 안타를 때려냈다. 이후 후속타 불발로 진루하지는 못했다.

5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맞은 세 번째 타석에서 바뀐 투수 카를로스 프리아스를 상대로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난 황재균은 마지막 타석에서 두 번째 안타를 만들어냈다. 팀이 6-5로 앞선 8회초 선두 타자로 나온 황재균은 좌완 크리스 나베손을 상대로 우전 안타를 뽑아냈다. 지난 3일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전 이후 두 번째 멀티히트다.

이후 황재균은 과감한 주루 플레이로 2루까지 노려봤지만 상대 우익수의 수비에 막혀 2루에서 아웃 당하고 말았다.

이날 샌프란시스코는 클리블랜드에 6-5로 승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