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화영 "스태프, '샴푸'라 부른적 없다..애교 말투" (공식)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3.14 17:11 / 조회 : 9839
  • 글자크기조절
image
화영 / 사진=스타뉴스


헤어 담당 스태프를 "샴푸"라고 불렀다는 논란에 휩싸인 화영 측이 "샴푸야 라고 부른적 없다"고 해명하며 공식입장을 밝혔다.

14일 화영 소속사 이매진 아시아 고위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화영에 직접 확인한 결과, 헤어를 담당했던 스태프를 '샴푸야' 라고 부른적 없다"라고 전했다.

관계자는 "티아라 활동 당시 화영은 '언니, 나 샴푸~'라고 애교 섞인 말투로 말한 적은 있지만 스태프에게 '샴푸야'라고 부른 적은 없다"라고 설명했다.

김우리는 앞서 지난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 출연해 티아라 왕따 사태와 관련해 자신이 티아라 스타일리스트로 활동했던 것을 언급하며 "그 친구(화영)는 티아라가 고생하면서 얻은 것들을 한꺼번에 받다 보니까 활동하면서 체계가 없었다. 소위 말하면 버릇이 없었다"며 "우리 스태프들도 충분히 느꼈다. 폭로전에 말할 수 있는 것은 티아라 잘못은 없다"며 "화영이 헤어숍 스태프를 샴푸라고 불렀다"고 밝혔다.

image
/사진='풍문쇼' 캡처


이후 화영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우리 선생님, 알았으니까 이제 그만 지어내세요. 선생님 때문에 우리 회사 사람들 긴급 회의 들어가고 아침부터 민폐에요"라고 했다. 화영은 이어 "정확하게 아시고 방송 나오시지 어설퍼. 어떡하실라고 아이고 나이도 지긋하게 드신 분이"라고 전하며 불편한 심경을 전했다.

이에 대해 김우리는 자신의 SNS 라이브를 통해 "방송에서 편집된 부분이 있었다"며 "화영 입장에서 봤을 때 충분히 그렇게 오해할 소지가 있었을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또한 "아침에 나와 관련한 내용이 온라인을 통해 올라와서 처음에는 이를 잘 인지하지 못했는데 이 이야기였다"고 덧붙였다.

'풍문쇼' 제작진은 "김우리 발언은 왜곡 편집되지 않았다. 논란과 관련해 김우리에게 제작진이 사과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