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은' 엄정화X구혜선X재희, 삼각관계 종료..막장 전개 돌파구?

한아름 기자 / 입력 : 2017.03.12 10:23 / 조회 : 154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방송화면 캡처


'당신은 너무합니다'의 삼각관계가 재희의 죽음으로 단 3회 만에 끝을 맺었다. 향후 이들의 전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MBC '당신은 너무합니다'(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 제작 빅토리콘텐츠)에서는 조성택(재희 분)이 정해당(구혜선 분)과 유지나(엄정화 분) 사이에서 갈피를 잡지 못하던 중 예기치 않은 교통사고로 죽음을 맞는 장면이 그려졌다.

조성택이 10년째 연인 정해당을 버리고 유지나에게 흔들리는 설정은 '당신은 너무합니다'를 막장 전개라는 비판을 이끌며, 시청자의 크고 작은 원성을 사는데 큰 영역을 차지했다. 게다가 정해당과 유지나 사이에서 일관되지 않은 태도를 보여준 조성택의 태도는 시청자의 분노를 이끌어내기도 했지만, 세 사람의 삼각관계 향후 전개를 어떻게 풀어나갈지는 짐작이 불가능했다.

image
/사진=MBC '당신은 너무합니다' 방송화면 캡처


2회 만에 삼각 구도를 형성해나가던 전개는 3회에서 조성택이 죽는 설정으로 삼각관계가 급격하게 마무리됐다.

장례식장에서 만난 유지나와 정해당은 조성택의 죽음을 함께 슬퍼했다. 유지나는 "성택 씨는 마지막까지 해당 씨의 남자로 살다가 갔다"고 정해당을 위로했다. 또 유지나와 정해당은 함께 유골을 뿌리는 장면을 보여주며, 다소 개연성이 없고 납득하기 어려운 전개를 보여줬다.

급격하게 끝나버린 삼각관계가 막장전개라는 비판에서 돌파구로 작용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또 3회 만에 삼각관계를 급격하게 종료한 '당신은 너무합니다'가 50부작이란 장편드라마에서 얼마나 다채로운 전개를 보여줄지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한아름|hans9@mtstarnews.com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한아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