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전북 최강희 감독 "이승기 무릎 타박상, 큰 부상일 수도…" (일문일답)

수원월드컵경기장=김우종 기자 / 입력 : 2017.03.11 17:13 / 조회 : 2918
image
전북 최강희 감독.



2연승을 거둔 전북 현대의 최강희 감독이 승리 소감을 밝혔다.

전북 현대는 11일 오후 3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의 'KEB 하나은행 2017 K리그 클래식'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지난 5일 개막전에서 전남은 2-1로 격파한 전북은 2연승을 달렸다. 1위 제주(승점 6점)에 골득실에 밀린 2위. 반면 앞서 5일 개막전에서 FC서울과 1-1로 비겼던 수원은 리그 첫 패배를 당했다.

다음은 경기 후 전북 현대 최강희 감독과의 공식기자회견 일문일답.

- 총평

▶ 원정 경기이지만 선수들한테 적극적인 경기를 주문했다. 수원이 시즌을 일찍 시작했다. 이에 분석을 충분히 할 수 있었다. 수원은 사이드가 강하다. 또 경기 운영이 좋다. 세트 피스서도 뛰어났는데, 우리가 일주일 정도 대비를 했다. 전술적인 대응을 했고, 정신력에서 뒤지지 않아 승리를 할 수 있었다. 매 경기, 높은 집중력을 갖고 임하고 있다. 지금 같은 상황이라면 좋은 경기를 계속 할 수 있을 것 같다.

- 김진수는 어떻게 봤나

▶ 스리백의 장점이다. 김진수나 이용이 공격력을 갖고 있다. 뒤에 최철순이 있어서 김민우나 산토스가 있어도 걱정하지 말고 적극적인 공격을 하라고 했다. 스리백을 사용하게 되면 두 선수의 공격적인 장점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 같다.

- 김민재를 평가한다면

▶ 만점 활약을 해줬다. 산토스, 김민우, 염기훈 등은 특징이 있다. 특히 염기훈 쪽에서 침투 패스가 안 들어가면, 조나탄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고 봤다. 최철순, 김민재한테 주문을 했다. 완벽할 정도로 잘 됐다.

- 이승기의 상태는 어떤가

▶ 무릎 안쪽 타박상이다. 내일 봐야 할 것 같다. 안쪽 인대 아니면, 십자 인대 쪽이 밀린 것 같다. 큰 부상일 수도 있다.

현재 우리 팀의 가장 큰 문제점이 공격 쪽이다. 사이드 선수들이 부상으로 이탈해 사용할 수 있는 자원이 없다. 전술적으로 대응을 해야 한다. 여러 선수들을 실험해봐야 한다. 인천전 이후 휴식기가 있다. 전술적으로 대응을 해야 할 것 같다.

- 에두는 다음 경기 선발이 가능한가

▶ 에두도 부상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다. 일주일 정도 훈련을 했고 몸 상태도 많이 올라왔다. 다음 경기서는 출전이 가능할 거라 본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