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식 2R] '김보경 PK 결승골' 전북, 수원 2-0 제압 '2연승'

수원월드컵경기장=김우종 기자 / 입력 : 2017.03.11 16:53 / 조회 : 4500
image
전북 현대 선수들.



전북 현대가 수원 삼성을 꺾고 개막 2연승을 질주했다.

전북 현대는 11일 오후 3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의 'KEB 하나은행 2017 K리그 클래식'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지난 5일 개막전에서 전남은 2-1로 격파한 전북은 2연승을 달렸다. 1위 제주(승점 6점)에 골득실에 밀린 2위. 반면 앞서 5일 개막전에서 FC서울과 1-1로 비겼던 수원은 리그 첫 패배를 당했다.

양 팀 모두 스리백 전술을 사용했다. 수원은 염기훈과 조나탄, 김민우가 팀 공격을 이끌었다. 고승범과 김종우, 이종성, 장호익이 중원을 지킨 가운데, 매튜와 이정수, 구자룡이 스리백을 구축했다. 선발 골키퍼는 신화용.

이에 맞서 전북은 김신욱을 중심으로 고무열과 이승기가 공격을 이끌었다. 김보경과 신형민이 중원을 지켰으며, 김진수가 오른쪽 풀백, 이용이 왼쪽 풀백을 각각 맡았다. 스리백은 이재성(5번)을 중심으로 최철순과 김민재가 섰다. 선발 골키퍼는 홍정남.

전반 시작을 알리는 휘슬이 울리자마자 전북은 수원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전반 3분에는 이승기, 전반 5분에는 김보경이 연속해서 슈팅을 때렸으나 골로 연결되지 못했다. 이어 전반 7분에는 김신욱과 이재성이 차례로 슈팅을 시도했다.

계속해서 휘둘리던 수원은 서서히 반격을 도모했다. 전반 13분에는 페널티 지역에서 이정수가 헤더를 시도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20분에는 염기훈도 슈팅을 때렸으나 득점으로 연결되지 못했다.

결국 전북 현대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전반 34분 이승기가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드리블을 시도했다. 이때 수원 수비수 이정수가 태클을 시도했다. 이승기가 살짝 공을 오른발로 옮겨놓는 순간, 이정수의 발이 이승기의 다리를 향해 들어갔다. 이승기가 넘어졌고, 김희곤 주심이 휘슬을 불었다. 페널티킥이었다. 이어 키커로 나선 김보경이 침착하게 페널티킥 골을 성공시켰다(1-0).

상승세를 탄 전북은 전반 43분 추가골을 넣었다. 경기장 오른쪽 중앙 지역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 이어 김진수가 왼발을 사용해 문전으로 올렸다. 이 공을 향해 쇄도하던 수비수 이재성(5번)이 다이빙 헤더로 연결, 추가골을 성공시켰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가운데, 수원 삼성은 후반 10분 김종우를 빼는 대신 서정진을 투입했다. 전북도 후반 15분 고무열 대신 에델을 교체로 넣으며 공세를 강화했다. 수원은 서정진이 들어가자 공격이 풀리기 시작했다.

후반 15분에는 이종성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을 때렸으나 홍정남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후 수원은 후반 22분 조원희까지 투입하며 총공세로 나섰다. 전북 역시 이동국을 교체로 넣으며 맞섰다. 결국 더 이상의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후반 추가 시간 5분이 지난 뒤 전북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