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예린, 악플에 SNS 중단 선언 "더 이상 못하겠다"(전문)

한아름 기자 / 입력 : 2017.03.07 18:07 / 조회 : 972
  • 글자크기조절
image
백예린 /사진= JYP


가수 백예린이 무분별한 악성 댓글(악플)에 시달려 SNS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백예린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다 맞다고 하는 사람은 아니에요"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악플이 담긴 캡처 사진을 공개하며 "정말 본인들 일이라면 이런 문장들을 갖다 붙일 순 없을 텐데, 전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해석의 자유, 언급의 자유 등 존중한다"며 "중요한 일정이나, 오피셜한 이벤트 외엔 사소한? 개인적인? 게시물들을 올리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image
/사진=백예린 인스타그램


다음은 백예린이 SNS에 올린 내용 전문

전 제가 다 맞는다고 하는 사람은 아니에요.

하지만 근본 없는 무분별한 댓글과 지속적인 괴롭힘은 처벌도 불가능할뿐더러, 그걸 악용하는 분들도 많아졌고요. 보지 말거나 감당하라는 얘기들을 계속 듣다 보니 싫기도 하고 팬분들과 더 좋은 얘기보다는, 팬분들이 걱정하실 내용들이 더 많아지는 것 같아서 마음이 안 좋습니다. 위로해주거나, '이러이러한 게 현명할 것 같다'라는 말들도 고맙지만, 저는 더 이상 그렇게 못 하겠어서요.

정말 본인들 일이라면 저한테 하듯 부정적인 시선으로 인성이 별로다, 논란이 많다 이런 문장들을 갖다 붙일 순 없을 텐데, 전 이해가 가지 않는 부분이 많네요. 해석의 자유, 언급의 자유 등 존중합니다.

최소한 저는 제 몫을 하며 열심히 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런 글들이 수십 개가 와도 금방 까먹어버리곤 하지만, 마음대로 말하고 마음대로 생각하셔도 괜찮아요. 중요한 일정이나, 오피셜한 이벤트 외엔 사소한? 개인적인? 게시물들을 올리지 않으려고요. 그래도 라이브도 자주 할 거고, 좋은 얘기들로도 자주 봐요! 우리.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한아름|hans9@mtstarnews.com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한아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