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대중음악상' 이랑 트로피 경매..일침과 '불편러' 사이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7.03.02 10:46 / 조회 : 3483
image
/사진=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 방송화면


지난 2월 28일 오후 7시 서울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 가수 이랑은 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에서 '신의 놀이'로 포크 장르 부문 최우수 노래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직접 무대에 선 이랑은 수상 소감을 하며 의미심장한 발언을 연이어 전했다.

이랑은 "친구가 돈, 명예, 재미 중 2가지 이상이 충족되지 않으면 하지 말라고 했는데 이 시상식은 재미도 없고 상금도 없어서 충족되지 않았다. 명예가 충족된 것은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랑은 또한 "1월 내 전체 수입은 42만원이었고 2월은 감사하게도 96만원이었다"며 "어렵게 아티스트 생활을 하고 있으니 상금을 주시면 감사할 것 같은데 상금이 없어서 이 트로피를 팔아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랑은 이 트로피가 예쁘다며 직접 홍보(?)에 나서기도 했다.

이랑은 급기야 무대 내 관객들을 향해 "혹시 이 트로피 사실 분 없으신가요? 현금 바로 주실 수 있으면 바로 드리겠습니다. 현금이 없으면 계좌이체로도 부탁드립니다"라고도 말했다. 이에 한 관객이 직접 50만원이 있다며 돈을 들고 무대로 나섰고 이랑은 이 관객으로 다가가 트로피와 현금 50만원을 주고받았다. 현장은 폭소와 환호로 가득했다. MC를 맡은 소란은 이를 보며 "역사적인 현장"이라고 답했다.

이랑은 자신의 수상 소감을 통해 아티스트로서 힘들게 살아가고 있는 현실을 가감 없이 표현했다. 이랑은 최근까지도 음원 유통 구조 등에 대한 문제 제기를 끊임없이 해왔고 나름대로 상당한 공감을 한다는 네티즌들의 반응도 이어졌다. 또한 이랑은 '50만원 언니'라는 칭호도 붙여졌다.

하지만 이에 대한 불편한 시각도 더해졌다. 한 네티즌은 이랑의 행동에 대해 "자신의 음악적 가치가 50만원 밖에 안된다는 걸 인정한 꼴"이라고 비꼬았고 또 다른 네티즌은 "트로피를 판 것은 한국대중음악상을 무시한 처사 아닌가. 예의가 아니다", "사회 '불편러'인가", "음악으로 돈을 벌지 못하면 다른 직업을 구했어야지" 등의 비판도 전해졌다.

현재 국내 음원 유통 구조에 대한 시선은 정말 다양하다. 대체적으로 유통사가 창작자보다 훨씬 많은 수익을 가져간다는 것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 역시 분명하고 이를 향한 개선의 목소리도 끊이지 않고 있다.

다만 직접 돈을 주고받으며 트로피 경매라는 행동을 한 이랑의 태도 역시 신성한 시상식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은, 경솔한 행동이었다는 시선 역시 피하긴 어려워 보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