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튠 "회사 공중분해 NO, 재정비중..매드타운 이적"(공식입장)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2.20 14:26 / 조회 : 2551
image
엠블랙(위)과 매드타운 / 사진=스타뉴스


그룹 엠블랙이 몸담고 있는 소속사 제이튠 캠프가 회사가 공중분해 됐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20일 제이튠 캠프 측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최근 매드타운이 GNI엔터테인먼트로 이적을 했다. 하지만 회사가 공중분해 됐다는 것은 사실 무근이다"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퇴사한 직원도 있지만 회사에 있는 사람들도 있다"라며 "매드타운이 이적하고 엠블랙 멤버들이 군복무 중이라 그런 이야기가 나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관계자는 "신인 가수도 뽑고 준비 중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제이튠 캠프는 비, 엠블랙, 매드타운 등이 몸 담았던 소속사. 엠블랙 멤버들이 입대하고 매드타운이 이적하며 회사가 폐업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