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 on Air] '2이닝 2실점' 차우찬 "스플리터 구사, 더 신중해야 한다"

오키나와(일본)=김동영 기자 / 입력 : 2017.02.19 14:33 / 조회 : 2398
  • 글자크기조절
image
피칭 후 취재진과 만난 차우찬. /사진=김동영 기자



'2017 월드 베이스볼 클래식(WBC)' 대표팀의 좌완 차우찬(30)이 첫 실전 등판에 나섰다. 결과는 썩 좋지 못했다. 차우찬 스스로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더 준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차우찬은 19일 일본 오키나와 나하의 셀룰러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미우리와의 연습경기에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2이닝 4피안타 2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차우찬은 장원준-장시환에 이어 세 번째 투수로 올라왔고, 예정대로 2이닝을 소화했다. 첫 번째 이닝은 좋았지만, 두 번째 이닝에서 실점이 있었다. 제구가 완전히 마음먹은대로 되는 모습은 아니었다. 아직은 조금 더 시간이 필요해 보였다.

피칭 후 차우찬은 "밸런스를 체크하고자 했다. 제구가 뜻대로 되지 않았고, 변화구도 마음대로 들어가지 않았다. 커브는 괜찮았는데, 주무기인 스플리터가 잘 먹히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일본 국가대표 사카모토 하야토에게 적시타를 맞은 부분에 대해서는 "일본을 대표하는 선수고, 요미우리 최고 스타였다. 하지만 상관하지 않고 던졌다. 잡았으면 좋았을 뻔 했는데, 맞아서 아쉽기는 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피칭에 대해서는 "오늘 전체적으로 다소간 좋지 못했다. 오랜만에 던져서 그런지 마음대로 되지는 않더라. 변화구도 높게 들어간 편이었다. 지금은 구속을 신경쓸 시기는 아니다. 팔이나 몸 상태나 다 좋다. 시간이 지나면 올라올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공인구와 관련해서는 "내가 주무기가 스플리터다. 지난 프리미어 12 때도 그랬고, 국제대회에서는 실밥을 안 잡고 던진다. 그러다 보니 덜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 더 신중해야 한다"라고 짚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