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수상' 홍상수X김민희 향후 행보는 "촬영 계획..즉시 귀국 No"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02.19 08:00 / 조회 : 3399
  • 글자크기조절
image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시상식에 참석한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 /AFPBBNews=뉴스1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 베를린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가운데 두 사람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18일(현지시간) 오후 독일 베를린의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린 가운데 김민희가 '밤의 해변에서 혼자'(감독 홍상수)로 여우주연상을 품에 안았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폐막 직후 귀국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관계자는 "귀국일은 미정"이라며 즉각 답변을 피했다. 촬영감독 및 스태프와 함께 베를린을 찾은 홍상수 감독은 현지에서 다음 작품을 촬영할 계획이어서 당분간 현지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베를린의 여왕으로 우뚝 선 김민희 역시 곧장 귀국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6월 불륜설에 휘말린 두 사람은 이와 관련해 언급을 하지 않은 채 한국에서의 모든 공식 일정을 중단사다시피 했고, 이번 베를린영화제에 처음으로 동반 참석해 큰 관심을 모았다.

작품에 대한 관심은 최고조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영화제 일정이 마무리된 뒤 콘텐츠판다의 배급으로 오는 3월 한국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당초 3~4월로 개봉을 전망했으나 수상과 함께 시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보인다. 개봉 규모 역시 다소 커질 가능성이 높다.

홍상수 감독의 19번째 장편영화인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유부남인 영화감독과 관계 때문에 모든 것을 잃고 괴로워하는 한 여배우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2015)에 이어 김민희가 주연을 맡았다. 감독으로는 문성근이 출연했으며, 이밖에 권해효, 송선미, 정재영, 안재홍, 박예주 등이 출연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