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15년 동안 집에 손님 안와..택배기사 유일"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7.02.10 17:51 / 조회 : 2981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상민


가수 겸 방송인 이상민이 채널A '잘살아보세'에서 처음으로 자신의 집을 공개한다.

11일 방송되는 '잘살아보세'에서는 김종민과 탈북 미녀들이 역으로 이상민의 집을 습격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녹화에서 이상민은 “집에 손님이 온 건 15년 만에 처음이다. 택배기사 말고는 아무도 없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상민은 김종민과 출연자들의 깜짝 방문에 “오랜만에 집이 시끌벅적해서 좋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이상민의 집 곳곳에서는 그의 생활 습관이 그대로 드러나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카리스마 있는 이미지와는 달리 주부 뺨치는 알뜰 살림비법은 물론 본인만의 쇼핑 노하우까지 공개했다.

남다른 패션 감각으로 유명한 이상민의 옷방도 공개됐다. 옷방을 본 한 탈북 미녀는 “옷이 비싸 보인다, 돈 많이 썼을 것 같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는데, 그는 “이 방에 걸린 옷을 다 합쳐도 100만 원이 안 된다. 최저가쇼핑으로 산 옷들이다”라고 밝혀 현장에 있던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신발 덕후’로 알려진 이상민이 지금까지 수집한 운동화는 무려 107켤레였는데 집을 찾은 손님들을 애잔하게 만든 한 운동화에 얽힌 사연을 밝히기도 했다.

11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