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그대와' 이제훈 대혼란.."신민아와 애를 낳아"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7.02.10 17:41 / 조회 : 989
  • 글자크기조절
image


tvN 금토드라마 '내일 그대와'가 미래의 사고를 막기 위한 이제훈의 고군분투가 그려지며 흥미를 모을 전망이다.

지난 2화 말미에서 유소준(이제훈 분)은 송마린(신민아 분)이 과거 자신과 함께 남영역 지하철 사고에서 가까스로 살아난 사람이라는 것을 알게 되며, 인연을 끊으려 했던 마린에게 다시 찾아간 모습을 그렸다.

10일 방송되는 3화에서는 2019년 3월 25일 일어날 사고를 막기 위한 소준의 고군분투가 시작된다.

또 다른 시간여행자 두식(조한철 분)은 소준에게 “내가 딱 한번 죽을 운명을 비켜간 사람을 본 적이 있다”며 “예정에 없던 아이의 탄생”을 운명을 바꾸기 위한 해법으로 제시해 눈길을 끌 예정이다.

두식은 소준에게 "애를 낳아"라고 짧지만 임팩트 있는 제안을 하고, 소준은 당황스러움에 어쩔 줄 몰라 하지만 점점 두식의 제안에 설득 당하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며 대혼란을 겪는다. 연애의 감정도 아직 생기지 않은 마린과 ‘출산’을 상상하는 소준의 모습이 웃음을 안길 예정이다.

한편 '내일 그대와’는 외모, 재력, 인간미까지 갖춘 완벽 스펙의 시간 여행자 유소준과 그의 삶에 유일한 예측불허 송마린의 피해갈 수 없는 시간여행 로맨스다.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오후 8시 방송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