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의 해변'이 전부가 아냐..베를린 가는 韓영화 6편③

[★리포트]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7.02.09 07:00 / 조회 : 264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영화 '춘천, 춘천', '앙뚜' 포스터


9일(현지시간) 개막하는 제67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가는 한국 영화는 어떤 작품이 있을까.

4년 만에 경쟁부문에 진출, 황금곰상을 두고 세계 유수의 거장들과 다투는 홍상수 감독의 19번째 장편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일단 눈에 띈다. 독일 함부르그와 강원도 강릉을 무대로 유부남과의 관계로 괴로워하는 여배우의 이야기를 담았다. 2013년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 이후 4년 만에, 3번째로 베를린 경쟁부문에 입성한 홍상수 감독, 그리고 주인공 김민희의 수상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하지만 올해 베를린에 초청된 한국영화는 이것이 전부가 아니다. '밤의 해변에서 혼자'를 포함해 총 6편이 베를린의 관객과 만난다.

문창용 감독의 다큐멘터리 영화 '앙뚜'는 제너레이션 Kplus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인도북부 라다크에 사는 어린 린포체(고승이 환생한 티베트 불교의 영적 지도자)와 노스승의 이야기를 담았다.

장우진 감독의 '춘천, 춘천'은 포럼 부문에서 상영된다. 춘천을 배경으로 두 개의 이야기가 얽혀 있는 작품이다.

image
사진='최후의 증인'(사진 위), '오발탄' 스틸컷


디지털로 복원한 이두용 감독의 '최후의 증인'(1980), 유현목 감독의 '오발탄'(1961)도 포럼 부문에 초청돼 선보인다. 이두용 감독은 현지에서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현대 미술가 겸 영화감독인 차재민의 단편 '12'가 영상 미술 작품을 선보이는 포럼 익스펜디드 부문에 초청됐다.

한국 영화는 아니지만 백양사 천진암 주지인 정관스님을 등장시켜 한국 사찰음식을 다룬 데이비드 겔브의 음식 다큐멘터리 '셰프의 테이블(Chef's Table)'은 컬리너리 시네마 섹션에 초청됐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