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피아레코드 대표 "나다 계약해지..와썹 4명 뭐가 되나"(인터뷰)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7.02.02 10:08 / 조회 : 3533
image
래퍼 나다 /사진=스타뉴스


소속사 마피아레코드가 엠넷 '언프리티 랩스타3' 준우승자 출신 와썹 래퍼 나다(26, 윤예진)와의 전속계약 갈등과 관련, 깊은 유감을 전했다.

소속사 마피아레코드 홍성용 대표는 2일 스타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나다와 다인, 진주가 회사 측에 계약 해지를 통보한 것에 대해 너무 안타까울 따름이다. 결국 팀에 남기로 한 와썹 멤버 4명 나리, 지애, 우주, 수진의 입장은 난처해졌다"며 "오랜 기간 준비해왔던 와썹인데 이렇게 갈등이 커진 상황이 너무 슬프다"라고 밝혔다.

앞서 나다와 다인, 진주 등 3명은 지난 1월 서울중앙지방법원을 통해 마피아레코드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출했다. 이들은 회사 측의 정산 내역 등을 문제 삼으며 계약 해지를 요구했다.

나다는 지난 2013년 걸그룹 와썹 멤버 겸 래퍼로 가요계 활동을 시작했으며 이후 지난해 9월 방송된 엠넷 '언프리티 랩스타3'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 나다는 '언프리티 랩스타3' 종영 직후인 지난해 12월 싱글 '서래마을'도 발표하는 등 솔로 가수로서 활동을 이어갔다.

image
걸그룹 와썹 /사진=스타뉴스


홍 대표는 "나다가 속한 와썹은 오는 3월 컴백 활동을 준비하고 있었다. 이미 신곡 2곡도 녹음이 끝난 상태"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멤버들과 이번 활동에 대한 안무, 의상 콘셉트 등 구체적인 부분까지 이야기를 주고받을 정도였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나다 등 와썹 멤버들의 정산 내역 요구에 대한 질문에 답하며 "직접 만나서 이야기도 나눴고 정산 내역도 공개했다. 멤버 전원의 부모님과도 면담을 하기도 했다"며 "이후 2016년 9월 나다가 '언프리티 랩스타3' 이후 좋은 반응을 얻자 돌연 새로운 정산 내역을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수입에 비해 지출이 터무니없이 많다고 하는데 내가 제시한 내역 모두 나다와 와썹 활동을 통해 부수적으로 쓰였다. 관련이 없다고 하는 건 정말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솔직히 와썹이 3년 정도 활동을 이어가며 크게 수입을 얻지 못했다. 그렇다고 지출이 줄어들 수도 없는 상황이었기에 아끼고 아끼며 빚을 줄여나갔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정도면 다른 회사에 비해 빚이 많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보다 훨씬 더 많은 비용을 투자해가며 활동에 힘쓰는 회사도 많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18년 동안 매니저 일 해오며 모은 1억 원으로 와썹을 준비했다"며 "생각보다 많지 않은 수입이 들어옴에도 더 나은 발전을 기대하며 함께 고생해왔는데 이렇게 홀로 계약 해지를 통보하고 신의가 깨졌다고 말하는 건 회사 입장에서 너무 허무할 따름"이라고 토로했다.

홍 대표는 "나다도 처음에 '언프리티 랩스타3'에 출연하고 싶지 않았음에도 어떻게든 도움이 될 거라 판단하고 결국 출연을 성사시켰고 본인 역시 준우승을 차지해서 좋은 결과도 얻었다. 이를 와썹 활동에 더 큰 시너지로 활용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었는데 오히려 팀을 떠난다고 한다니 너무 허탈하다"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