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원X한채아 '비정규직특수요원'..미녀들의 코믹 콜라보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7.01.24 08:20 / 조회 : 3365
image
/사진=영화 포스터


배우 강예원, 한채아가 코믹 영화로 돌아온다.

24일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감독 김덕수) 측은 강예원, 한채아, 조재윤, 김민교, 남궁민의 코믹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대한민국 최고 엘리트 집단들이 보이스피싱에 줄줄이 털렸다는 독특한 소재로 2017년 상반기 코믹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영화. 보이스피싱 일망타진을 위한 국가안보국 댓글요원 장영실과 경찰청 미친X 나정안의 불편하고 수상한 합동수사를 그린 언더커버 첩보 코미디다.

공개된 포스터 속 강예원은 어리버리한 표정만으로 보는 이들의 폭소를 자아낸다. 35살의 나이로 간신히 잡은 직장이 국가안보국 댓글알바지만, 그마저도 정리해고 1순위의 위기가 닥친다. 목숨보다 소중한 직장을 위해 진짜 목숨을 건 위장근무를 펼쳐야 하는 가운데 "또 짤렸니"라는 카피는 비정규직의 웃픈 현실을 담아내며 웃음을 자아낸다.

image
/사진=영화 포스터


보이스피싱 범죄 조직 일망타진을 위해 투입된 지능범죄수사대 형사 나정안 역을 맡은 한채아는 조선절세미녀라는 타이틀을 과감하게 버리고 입만 열었다 하면 무한 욕이 터져 나오는 경찰청 미친X으로 변신한다. 단아한 외모와는 상반된 반전 매력을 선보일 그녀의 도전이 관심을 모은다.

보이스피싱으로 국가안보국 예산을 홀랑 날려버린 안보국 차장이자 허당실세 조재윤은 "개 털렸어"라는 카피와 함께 세상 모든 짐을 짊어진 듯 축 쳐진 어깨와 함께 한탄과 자괴감이 섞인 표정으로 멘탈이 붕괴되어 가는 모습을 담았다. 대한민국 최고 국가 단체들의 예산을 싹쓸이한 보이스피싱꾼 김민교는 타고난 언변과 사기 지능으로 코믹 매력을 마음껏 발산한다. 마지막으로 다정다감 사이코패스 남궁민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속을 알 수 없는 듯 상냥해 보이기만 하는 그가 어떤 미스터리한 모습으로 관객들을 놀래킬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오는 3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