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보아, 데뷔 17년만 '첫 공개커플'..주원과 ♥중

길혜성 기자 / 입력 : 2017.01.18 09:39 / 조회 : 5084
image
주원(왼쪽)과 보아 / 사진=스타뉴스


'아시아의 별' 보아(31, 권보아)가 데뷔 17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 커플'이 됐다. 상대는 다름 아닌 톱 배우이자 한 살 연하의 주원(30, 문준원)이다.

보아는 현재 주원과 교제 중이다. 보아와 사랑을 엮어가고 있는 주원 측은 18일 스타뉴스에 "주원이 보아와 사귀는 게 맞다"며 "아름다운 만남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나머지는 개인 사생활이라서 잘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이로써 보아는 지난 2000년 만 14세로 나이로 가요계에 데뷔한 지 17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 커플이 됐다. 그 간 보아는 몇 차례 연애 소문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언론 등 외부에 정식으로 사귄다고 밝힌 적은 없다. 이에 주원은 보아의 첫 공개 연애 상대가 됐다.

보아는 2000년 한국에서 가수로 데뷔 뒤 다음 해인 2001년 일본 대중음악시장에 진출, 큰 성공을 거뒀고 '아시아의 별'이란 별칭까지 얻었다. 보아는 현재 연기자도 겸업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에는 JTBC 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 방송작가 권보영 역으로 출연,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보아의 마음을 사로잡은 주원은 지난 2006년 뮤지컬 '알타보이즈'로 데뷔했고 2010년 KBS 2TV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에 출연하며 널리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후 '오작교 형제들' '각시탈' '7급 공무원' '굿닥터' 등 여러 작품에서 수준급 연기를 펼쳤고, 2015년에는 '용팔이'로 SBS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길혜성|comet@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길혜성 스타뉴스 연예국 스포츠유닛 유닛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