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근 감독의 한숨 "WBC 위기, 이게 한국야구 현실" 탄식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7.01.05 06:05 / 조회 : 2114
  • 글자크기조절
image
한화 김성근 감독.



김성근 한화 이글스 감독의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을 향한 걱정이 계속되고 있다. 김 감독은 "우리 팀(한화)도 걱정이지만 대표팀도 참 걱정이다"고 한숨지은 뒤 "역대 대회 중 이번 대표팀이 투·타에서 가장 약한 게 아닌가 싶다. 해외파가 빠진 경우에는 대표 선수 구성이 안 된다. 이게 우리나라 야구계의 현실"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김인식 한국 야구 대표팀 감독은 지난 11월 일찌감치 대표팀 엔트리를 발표한 채 대회 준비에 들어갔다. 대표팀은 올해 3월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네덜란드, 대만, 이스라엘을 상대로 '제4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를 치른다. 한국서 최고의 선수들로 꾸려지는 대표팀이기에 관심 역시 시간이 갈 수록 높아지는 상황.

새해가 밝은 가운데, 대표팀의 행보도 점점 빨라지고 있다. 전날(4일)에는 기술위원회를 연 뒤 음주사고로 물의를 강정호(피츠버그), 팔꿈치 수술을 받은 김광현(SK), 무릎 부상을 입은 강민호(롯데)를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대신 김하성(넥센)과 김태군을 새롭게 발탁했다. 오승환의 합류는 일단 유보했다.

이 자리에서 김인식 감독은 "특히 이번 대회의 경우, 선수 선발이 정말 힘들다. 생각하지 않았던 일들이 자꾸 일어난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야구 원로인 김성근 감독 역시 이번 대표팀의 전력에 대해 큰 우려를 표했다. 김성근 감독은 "네덜란드도 강하고, 대만과 이스라엘 모두 만만치 않은 상대다"고 입을 뗀 뒤 "지금 대표팀을 포지션별로 볼 때 참 문제가 많은 것 아닌가. 김현수와 추신수가 어떻게 될 지 모른다면 이용규와 최형우, 민병헌만 남아야 되는데 약하다 약해. 보통 일이 아니다"고 안타까워했다. 김 감독은 "스케일이 작아지고 있다. 이게 우리나라 야구계의 현실"이라고 꼬집었다.

image
4일 열린 코칭 스태프 회의서 김인식 감독과 선동열 코치가 대화를 나누고 있다.


김성근 감독은 먼저 투수력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했다. 김 감독은 "국제대회라고 하는 건 단판승부다. 좋은 투수와 좋은 투수가 서로 맞붙을 가능성이 클 텐데, 거기에 내세울 투수가 없다는 게 가장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투구수 제한도 있을 텐데, 지금 투수진으로는 앞으로 가든지, 중간으로 가든지 역할을 분담할 투수가 없다"고 한숨지었다.

이어 김 감독은 타선에 대해서도 "오더(타순)를 어떻게 짜냐"며 "방망이를 보더라도 1번부터 9번까지 이어질 지가 걱정"이라고 했다. 특히 김 감독이 우려한 건 수비력. 그 중에서도 '핫코너'와 '1루' 그리고 '외야'를 꼽았다.

우선 3루수(박석민, 허경민) 포지션에 누가 뽑혔는지 물은 김 감독은 "에, 3루 쪽에서 황재균이 안 뽑혔는가?"라고 되물으며 의아함을 나타낸 뒤 "1루수는 김태균, 이대호 둘인가? 둘 다 수비가 다소 약하다. 원래 퍼스트(1루수)는 누구 없었나? 아 박병호가 떨어졌구나. 아무래도 1루 수비는 이대호가 봐야겠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김 감독은 "김현수와 추신수가 못 나오면 오더를 어떻게 짜겠는가. 오더 짜기가 힘들다. 안 된다"며 연신 탄식을 내뱉었다. 해외파가 빠진 경우의 타순에 대해서는 "정근우와 이용규는 1,2번. 3번에는 최형우가 들어가야 할 텐데 수비가 조금 약한 것 아닌가 싶다"면서 "그 다음에는 이대호, 김태균, 박석민이 들어가고 7,8,9번에는 포수, 그리고 민병헌과 김재호 순"이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끝으로 김 감독은 "중심 타순이 프리미어 12 대회 때보다 약해 보인다. 하위 타순도 그렇고. 압박감이 없는 타선이 되지 않나 싶다. 한 방이 없어진 게. 이거에 따라서 어떤 야구를 해야 하는지 어려운 점이 있다. 또 수비에도 굉장한 불안감이 있지 않나 싶다"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내비쳤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