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체육회 상임심판,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 활동 실시

김동영 기자 / 입력 : 2017.01.04 08:38 / 조회 : 1589
image
대한체육회 상임심판 70여명이 '사랑의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대한체육회 상임심판 70명이 3일 오후 서울 중랑구 신내동의 어려운 이웃을 찾아 '사랑의 연탄나눔 자원봉사 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행사에는 핸드볼, 빙상, 유도, 농구, 배구, 럭비, 레슬링, 하키, 태권도, 아이스하키 10종목 등에서 70여명의 상임심판들이 참가했다.

상임심판들은 2017년 새해를 맞이하여 서울 중랑구 신내동 일대 저소득층 13가구에 2,600장의 연탄을 직접 배달하며 따뜻한 사랑으로 어려운 이웃들을 위로했다.

대한체육회는 2014년부터 각 스포츠 경기단체 심판들의 불공정성을 없애고 경기장내 올바른 판정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상임심판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10종목 72명의 상임심판이 활동하고 있다.

앞으로 상임심판들은 사회공헌 활동을 통하여 체육인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더욱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