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인명진 비대위원 내정자 "이완영 의원, 윤리위원회에 회부해야"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6.12.23 17:20 / 조회 : 538
  • 글자크기조절
image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사진=뉴스1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로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서 위증교사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영 의원의 징계를 언급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인 내정자는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이완영 의원은 더 이상 국정조사 위원으로 활동하기에 부적절하다"며 "윤리위원회에 회부해서 응분의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원 1호인 박근혜 대통령 징계와 관련, "윤리위가 구성되면 그 분들의 판단에 맡겨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탈당을 선언한 비박계에 대해서는 "나눠지면 안 된다. 같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인 내정자는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 눈높이에 맞춰 당을 쇄신하겠다"며 "새누리당이 나라 발전에 큰 역할을 하는 당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비대위원장 지명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