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야망 없는데 잘 돼..언제나 현재에 만족"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6.12.23 10:52 / 조회 : 2202
  • 글자크기조절
image
혜리


걸그룹 걸스데이 혜리가 언제나 현재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혜리는 23일 공개된 매거진 그라치아 1월호 화보 인터뷰에 다가오는 2017년의 바람을 묻는 질문에 대해 "'작년만 같아라!' 제가 늘 하는 말"이라며 "전 언제나 현재에 만족한다"고 했다.

image
혜리


혜리는 "2015년에도, 2016년에도 행복했다"며 "작년을 뛰어넘는 올해를 바라는 욕심 따윈 없다. 야망이 없는 성격에 비해 잘됐다"고 답했다.

image
혜리


혜리는 걸스데이와 차기작 컴백에 관해 "걸스데이를 위한 곡을 찾기 위해 고심하느라 공백기가 너무 길어졌다"며 "오래 쉰만큼 팬들을 만족시켜야 한다는 부담감이 멤버 모두에게 있다"고 말했다.

image
혜리


혜리는 "팬들을 위해 신중해졌지만 기다려주시는 마음을 아니까 미안한 마음이 너무 크다"며 "가수로서, 배우로서 곡과 작품을 기다리는 고민이 비슷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