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조여옥 대위는 위증, 이슬비 대위는 즉시 보고 위한 동행"

한아름 인턴기자 / 입력 : 2016.12.23 11:19 / 조회 : 16000
  • 글자크기조절
image
청와대 간호장교였던 조여옥 대위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6.12.22


김어준이 조여옥 대위의 위증 논란을 제기했고, 청문회에 참석한 동행인 이슬비 대위는 즉시 보고를 위한 존재라고 주장했다.

23일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5차 청문회'에 참석한 조여옥 대위와 동행인 이슬비 대위에 관해 언급했다.

이날 김어준은 조여옥 대위의 위증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세월호 7시간과 박 대통령 미용 시술 의혹을 밝혀낼 중요 증인으로 떠오른 조여옥 대위는 지난 23일 진행된 '5차 청문회'에서 세 차례에 걸쳐 말을 바꿨다.

세월호당일 '의무동에서 근무'란 증언에서 '의무실에서 근무'로 말을 바꿨다. 또 "외부병원에서 대통령의 약을 탄 적이 있냐"는 질문에, 처음부터 '없다'는 입장을 보이다가 마지막엔 '한 번정도 있었던 것 같다'는 입장을 취했다. 또 조여옥 대위는 귀국 후에 가족 외에 아무도 만나지 않았다고 진술하다가 안민석 의원의 계속되는 추궁에 "간호 장교 동기 3명과 식사를 했다"고 말을 바꿨다.

또 '5차 청문회'에서는 간호 장교인 이슬비 대위가 "개인적인 사유로 휴가를 냈는데 친분으로 이 자리에 참석하게 됐다"며 사적으로 청문회에 왔다고 진술했다. 이어 이슬비 대위는 "(국방부에서) 공가처리를 해준다더라"라고 진술해 논란이 됐다. 또 이슬비 대위는 "국방부 측에서 조 대위에게 동행 근무자를 붙이고 싶어 했는데 동기인 나를 선택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혀 논란을 키웠다.

김어준은 이와 관련해 "즉시 보고에 대처하기 위해서 이슬비 대위와 동행했을 가능성이 있다. 그렇지 않으면 군인이 그 자리에 있을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

또 김어준은 "아이(조여옥 대위)가 치밀하게 준비됐다고 생각했다. '압니다'라고 답하지 않고 '그렇게 알고 있습니다'라고 답하더라. 그건 그냥 나올 수 있는 말이 아니다. 법적, 전문적으로 대비된 상태로 보였다"라고 밝혔다.

김어준은 "두 가지는 확실한 위증이다"라며 "조 대위는 쏟아지는 관심 때문에 청문회에 출석했다고 하던데, 말이 안 되는 것이다"라며 "이건 간호장교가 아니라 참모총장이어도 혼자 결정 못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두 번째 위증은 대통령의 성형시술 흔적을 본 적이 없다고 말한 것이다. 이 간호사를 유일하게 상주하면서 대통령의 몸에 손을 대는 사람이다. 눈앞에서 얼굴을 볼 수 있는 사람"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김어준은 "각종 주사제의 부작용이 있는지 없는지도, 안색을 살피고 몸을 관찰해야 하는 전문 의료인이다. 게다가 군에서 차출한 엘리트 의료인"이라며 "당연히 주사를 그렇게 많이 맞았다면 주사의 부작용이 있는지 없는지 면밀히 살펴야 하는데 어떻게 모릅니까. 멀리서 찍은 사진에도 나오는데"라고 비난했다. 또 김어준은 "만일 그렇다면 장님이란 이야기다"라며 조여옥의 위증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한아름|hans9@mtstarnews.com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한아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