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故이정후 사망 소식에 애도 물결 "젊은 나이에.."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6.12.13 15:42 / 조회 : 73183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이정후 싸이월드 미니홈피


배우 이정후의 안타까운 사망 소식에 네티즌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13일 이정후의 지인에 따르면 이정후는 최근 암 투병 중 사망했다. 지난 12일 가족들과 지인들이 자리한 가운데 발인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향년 32세.

이정후의 사망 소식이 세간에 알려지자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이 오르며 네티즌들의 높은 관심이 나타났다.

네티즌들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가슴 아프다'. '단아하고 참한 배우였는데 너무 충격이다', '젊은 나이에 안타깝다', '편히 쉬길 빈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고 이정후는 1990년 MBC 드라마 '여자는 무엇으로 사는가'에서 영건(김희애 분)의 딸로 데뷔한 아역 출신 배우다. 이후 KBS 2TV '가까운 골짜기', '아스팔트 내고향', MBC '서궁', SBS '장희빈', KBS 1TV '태조 왕건' 다수의 작품에 아역으로 출연했다.

1991년 KBS 연기대상 아역상, 1994년 MBC 연기대상 아역상을 각각 수상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성인이 된 이후에는 KBS 2TV '굿바이 솔로', '한성별곡', KBS 1TV '광개토태왕' 등에 출연하며 꾸준히 연기활동을 이어왔다. 3년 전 결혼한 뒤로는 연예 활동을 중단하고 가정에 전념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