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복귀'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 "황승빈 못해서 뺀 것 아냐"

인천=한동훈 기자 / 입력 : 2016.11.29 21:39 / 조회 : 1260
  • 글자크기조절
image
대한항공 박기원 감독.



대한항공이 OK저축은행을 제물 삼아 선두에 복귀했다.

대한항공은 29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NH농협 V리그 남자부 2라운드서 OK저축은행을 세트스코어 3-1(23-25, 25-16, 25-22, 25-19)로 꺾었다.

가스파리니가 24점, 김학민이 17점, 정지석이 11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8승 3패 승점 23점을 획득해 승점 21점의 한국전력을 2위로 밀어냈다. OK저축은행은 3연패에 빠져 3승 9패 승점 8점으로 6위를 유지했다.

특히 이날은 주전 세터 한선수가 체력 안배를 위해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황승빈이 선발 출장했다. 공교롭게 대한항공은 1세트를 내준 뒤 한선수가 투입된 2세트부터 내리 승리했다. 하지만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황승빈은 제 몫을 다했다고 설명했다.

경기 후 박기원 감독은 "황승빈은 제 몫을 다했다. 공격 쪽에서 미스가 있었을 뿐이다. 한선수는 지금 체력이 거의 바닥난 상태다. 2세트에 우리가 워낙 급해서 한선수를 넣었다. 황승빈이 못 해서 뺀 것은 아니다"라 밝혔다.

이어 "우리 팀 서브 리시브가 계속 흔들린다. 2라운드 끝날 때 쯤이면 안정될 줄 알았는데 더 나빠졌다. 그러다 보니 한선수가 더 뛰어다녔고 체력 소모가 컸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