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이원근 "완벽한 김하늘·유인영과 연기..신기하고 행복"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6.11.29 11:27 / 조회 : 964
  • 글자크기조절
image
이원근 / 사진=김휘선 인턴기자


배우 이원근이 '여교사'를 촬영한 소감을 전했다.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여교사'(감독 김태용)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원근은 "'여교사'는 내가 출연한 첫 영화다. 영화 촬영 현장이 어떤 곳인지 몰라서 두려웠는데 많은 것을 배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원근은 "영화 속에서 김하늘, 유인영 누나와 촬영하는데 정말 신기하고 행복했다"라며 "촬영부터 끝까지 그랬다. 너무나 완벽한 두 여자와 함께 있다는거 자체로 나는 복 받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여교사'는 계약직 여교사 효주(김하늘 분)가 정교사 자리를 치고 들어온 이사장 딸 혜영(유인영 분)과 자신이 눈 여겨 보던 남학생 재하(이원근 분)의 관계를 알게 되고, 이길 수 있는 패를 쥐었다는 생각에 다 가진 혜영에게서 단 하나 뺏으려 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질투 그 이상의 문제작이다. 내년 1월 개봉.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