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우 "검사님, 피부 관리 일정상 못 나가요" 朴 대통령 풍자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6.11.29 11:14 / 조회 : 506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주진우 페이스북



'시사IN' 주진우 기자가 검찰의 대면조사 요구를 거부한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해 관심을 끌고 있다.

주진우 기자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사님들, 앞으로 저 부르지 마세요"라는 글과 박근혜 대통령이 과거 출연한 방송화면 캡처 사진을 올렸다.

주 기자는 "못 나가요. 피부 관리 일정상 어려움이 있으니까요. 건도 안 되는 사건을 박근혜가 직접 고소했다는 이유로 저를 세 번이나 소환조사하더니…"라며 풍자했다.

그러면서 "하기야 대통령이 법을 무시하고 헌법을 유린하는데 '검새님'들이 법을 이야기할 수 있습니까? 대통령님, 검사님 법이라는 게 있어요. 잘 모르시겠지만.."라고 지적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변호인을 통해 "현재 급박하게 돌아가는 시국에 대한 수습방안 마련 및 29일까지 추천해야 하는 특검 후보 중 특검을 임명해야 하는 등 일정상 어려움이 있다"며 대면조사 거부 이유를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