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한 "'불후'부터 '듀엣' 도전 이유? 후배들에게 보여주고파"(일문일답)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6.11.28 07:46 / 조회 : 801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MBC '듀엣가요제', 김조한 공식 SNS


가수 김조한이 다양한 경연에 도전하는 이유로 후배들과 제자들을 꼽았다.

김조한은 28일 소속사 소울패밀리 프로덕션을 통해 일문일답을 공개했다.

김조한은 지난 25일 방송된 MBC '듀엣가요제'에서 파트너 진성혁과 두 번째 우승을 기록하는 등 활약 중이다.

다음은 김조한과 일문일답.

-'듀엣가요제'를 통해 '또 한 번 사랑은 가고', '바운스', '이 노래', '처음 그 느낌처럼', '보고싶다', '키스 미'까지 다양한 무대를 선보였다.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가 있다면?

▶'처음 그 느낌처럼'이랑 '보고싶다'요. 편곡에 대한 고민이 많았던 곡이에요. '처음 그 느낌처럼'은 돈스파이크가 무대까지 같이해줘서 고마웠고, 좀 색다른 '보고싶다'를 들려드리고 싶어 만든 아카펠라 부분은 철저하게 혼자만의 싸움이었어요. 잘 들어보시면 김조한만 8명이에요. 보컬리스트로서의 저를 가장 잘 표현하지 않았나 싶어요. 빠른 곡들은 또 평소의 저 같고요.

-무대마다 편곡이 남달랐던 것 같다. 작업 비하인드나 어려움이 있었다면?

▶모든 편곡이 다 어려웠던 것 같아요. 마감일 전날 아예 다 바꾸자고 한 적도 있어서요. 시장 옷처럼 그냥 바로 사 입는 그런 거 말고 원곡도 생각해서 모든 부분, 멜로디. 비트, 가사, 소리 그리고 무대까지 다 완성될 때까지는 만족을 못해서 우리 편곡가들을 좀 괴롭혔어요. 그래도 친한 동생들이라 같이하는 작업은 즐거웠죠.

-편집으로 공개되지 않았던 무대 뒷얘기 및 고충이 있을까요?

▶남자랑 듀엣 하는 게 어려운 것 같아요. 음폭이 비슷해서 다이나믹하게 하려고 했을 때 제 목소리로 많이 쇤소리를 써야 하더라고요. 성혁이가 예쁜 목소리는 타고나서 저는 좀 하드한 느낌을 줘야 했어요.

-듀엣 파트너 진성혁을 집 밖으로 끌어내셨는데 김조한에게 진성혁이란?

▶어린 양이 밖에 처음 나간 느낌이었어요. 그동안 밖에 있는 늑대들 때문에 무서워했다면 이제 밖에 나가서 늑대를 이기는 방법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좋은 음악으로 많은 관객들과 소통하고 재미있게 놀 줄 아는 방법이요. 이제 좋은 가수가 될 수 있도록 좋은 습관들을 가지고 열심히 성혁이의 길을 찾아야죠.

-'신의목소리'에 '불후의 명곡', 이번 '듀엣가요제'까지 후배들과의 경연은 부담이 될 수도 있다. 도전을 멈추지 않는 이유?

▶제가 더 잘해야 할 것 같아요. 이제 23년 넘게 음악을 했는데 돌아보면 꾸준하게 했던 것 같네요. 제 후배들, (아이돌) 제자들에게 선생님이 그래도 열심히 하고 있고 같이 달리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을 뿐입니다.

-끝으로 함께 듀엣 하고픈 눈여겨본 후배가 있다면?

▶(한동근 파트너) 최효인씨요. '듀엣가요제' 무대에서 너무 목소리가 좋아서 깜짝 놀랐어요. 앞으로의 모습이 더 기대되는 친구죠.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