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실行' 설리 "실수로 다쳐..걱정 끼쳐 미안" 직접 해명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6.11.24 22:15 / 조회 : 115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설리 인스타그램


아이돌 가수 출신 연기자 설리(22, 본명 최진리)가 응급실 사태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설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실수로 다쳤어요. 걱정 끼친 것 같아 미안해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는 이날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팔 부상으로 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추가로 팬들에게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설리에게 확인해 본 결과, 집에서 부주의로 인한 팔부상이 생겨 금일 새벽에 병원 응급실을 찾아 치료를 받고 귀가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설리는 아역 출신 연기자로 걸 그룹 f(x) 멤버로 활동했다. 지난해 팀을 탈퇴한 뒤 현재 연기에 전념 중이다. 설리가 김수현과 호흡을 맞춘 영화 '리얼'은 내년 개봉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