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2] 'PS 연이은 호투' 해커, 충분히 제 몫을 해냈다

잠실=심혜진 기자 / 입력 : 2016.10.30 17:09 / 조회 : 1688
  • 글자크기조절
image
해커.



NC 다이노스 외국인 '에이스' 해커가 포스트시즌 호투를 이어갔다. 8회가 아쉬웠지만 충분히 제 몫을 해냈다.

해커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포스트시즌' 두산 베어스와의 한국시리즈 2차전서 선발 등판해 7⅔이닝 5피안타 1볼넷 6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해커는 올해 포스트시즌에서 팀의 에이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해의 포스트시즌 부진에서도 벗어났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해커는 포스트시즌 3경기에 등판해 3패 평균자책점 7.11로 좋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는 확실한 '에이스'로 거듭났다.

NC는 LG와의 플레이오프에서 시리즈 전적 3승 1패를 거두며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그 과정에서 해커는 2차례의 등판에서 모두 호투했다. 1차전과 4차전에 등판, 각각 7이닝 2실점, 7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결과적으로 1승 무패 평균자책 1.93의 좋은 성적을 거뒀다.

특히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는 3일 휴식 후 등판이어서 체력적 부담이 문제점으로 제기됐다. 하지만 그런 우려를 떨쳐내는 역투를 펼쳤고, 팀을 한국시리즈로 진출시켰다. 그리고 한국시리즈에서도 해커의 호투는 계속됐다.

이날 경기는 4일 휴식 후 등판이었다. 두산 선발 장원준은 38일만의 등판인 것과 대조적이었다.

하지만 해커의 구위는 변함없었다. 1~3회까지는 무난하게 경기를 풀어나갔다. 위기는 4회에 닥쳤다. 연속 3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만루 위기를 맞았고, 오재일을 3루수 파울 플라이로 처리하며 아웃카운트 1개를 늘렸다. 하지만 양의지에게 적시타를 맞아 첫 실점했다. 다음 허경민과 김재호를 모두 범타 처리하며 1득점에 묶었다.

이어 5회부터 7회까지는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8회가 문제였다. 선두 타자 박건우에게 몸에 맞는 볼로 내보낸 후 2아웃을 잡았지만 폭투가 나오면서 실점했고, 이어 김재환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해 실점은 3점이 됐다.

비록 팀에게 승리를 안기지는 못했지만 제 몫을 해낸 해커의 호투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