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무도' 베일 벗은 우주특집..무도 다웠던 유쾌한 도전

박정현 인턴기자 / 입력 : 2016.10.30 06:00 / 조회 : 1015
image
/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무한도전' 멤버들이 '무한도전'만의 유쾌한 도전을 선보였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그래비티'편이 그려졌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러시아로 떠나기 전 한국에서 적응훈련을 받았다. 제작진은 무중력 체험을 위해 헬륨풍선을 준비했다. 영화 'UP'에 나오는 장면을 재현한 것. 우선 몸무게가 가장 적은 황광희가 무중력에 도전하게 됐다.

멤버들은 직접 풍선을 불고 날리는 등 동심으로 돌아가 즐거워했다. 제작진이 미리 준비한 풍선까지 더해지자 황광희는 금방 하늘로 떠올랐다. 유재석과 하하는 "어릴 때 꿈이 이뤄진 것 같다"고 들떴다.

황광희에 이어 103kg인 정준하도 무중력 체험에 도전했다. 정준하가 떠오르자 멤버들은 공중에 떠오른 정준하를 이용해 서커스 놀이에 나서며 설렜다.

모스크바에 도착해서도 유쾌함은 계속됐다. 빡빡한 일정 속에서 붉은광장에 도착한 멤버들은 테트리스 놀이를 하며 즐거워했다. 양세형과 박명수는 티격태격하며 즐거움을 줬다. 양세형은 박명수를 차는 시늉을 했고 박명수는 약이 올라 양세형을 잡으러 술래잡기를 했다. 양세형은 박명수의 앙숙으로 떠오르며 새로운 콤비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다소 어려울 수 있는 도전이었지만 무한도전은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하는데 집중했다. 이미 조정, 댄스스포츠 등 수차례의 도전을 통해 재미와 감동을 주는데 성공한 '무한도전'은 이번에도 유쾌한 도전을 선사할 도전을 마쳤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