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만, 심장병 어린이 돕기 나서..지하트 신곡 참여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6.10.25 08:44 / 조회 : 886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지하트


개그맨 김용만이 연예인 봉사단 지하트의 신곡에 참여해 심장병 어린이를 돕는다.

지하트 측은 25일 김용만이 지하트의 여섯 번째 싱글 '용기'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지하트는 앞서 심장병 어린이를 돕기 위해 'One Thing', '쿵쾅쿵쾅', '내게 부족함없네', '날개', '괜찮은날이야' 등을 발매하고 음원 수익금을 전액 기부해왔다.

이번 신곡 '용기'는 지하트의 멤버 조아영이 작사에 참여하고, '내 손을 잡아' OST '가슴 아픈 날'을 만든 유창민 작곡에 참여했다. 편곡에는 엘샤인 프로듀서 서정혁이, 프로듀싱에는 지하트 멤버 이민용이 나서 완성도를 높였다.

미디엄 템포의 곡으로 심장병 어린이 뿐 아니라 누구나 한번쯤 겪을 힘든 상황에서 이겨내자는 희망의 메세지를 담았다고 지하트 측은 전했다.

지하트 측은 "녹음 때 김용만이 적극적으로 녹음에 임해서 녹음실 분위기가 아주 즐겁고 훈훈했다"며 "지하트 멤버 모두 이번 지하트 음원에 흔쾌히 참여해주시고 좋은시간 함께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지하트는 관심(Jihat)이라는 뜻과 신의 심장(God Heart)이라는 의미를 담아 단체명을 만들고, 현재 밀알심장재단의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개그맨 표인봉, 개그우먼 정지민, 가수 공휘, 조아영, 이민용으로 이뤄져 있다.

지난해부터 심장병 어린이를 돕기 위해 직접 버스킹을 하며 재능을 통해 모든 수익금을 기부하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