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사남' 수애, 안방극장 사로잡은 유쾌발랄 코믹 연기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6.10.25 09:07 / 조회 : 6460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우리 집에 사는 남자' 방송 화면


KBS 2TV 새 월화 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에 주연 배우 수애가 유쾌 발랄한 코믹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25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4일 첫 방송된 '우리 집에 사는 남자'(극본 김은정, 연출 김정민)는 9.0%의 전국일일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2위로 출발했다. 이는 전작인 '구르미 그린 달빛'의 1회 시청률인 8.3%보다 0.7%포인트 높은 수치다.

첫 방송에는 스튜디어스 홍나리로 열연한 수애의 코믹 연기가 돋보였다. 극 중 홍나리의 인생은 파란만장했다. 9년 사귄 남자친구가 프러포즈를 한 날 엄마가 새상을 떠났고, 청첩장이 나오는 날 남자친구가 후배 스튜어디스와 바람난 것을 알게 됐다. 또 생전 엄마가 연하의 새 아빠와 결혼한 사실을 알게 되는 등 스펙터클한 과정이 펼쳐졌다.

홍나리 역의 수애는 이날 남자친구를 뺏은 후배에게 분노의 박치기를 날리거나, 술에 취해 혀 꼬부라진 소리를 내는 등 사랑스럽고 허당끼 많은 코믹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특히 술에 만취된 채 붉어진 얼굴로 길거리에서 바람 핀 남자친구를 향해 소리치는 모습은 수애의 코믹 연기의 진가를 재차 확인케 했다. 방송 말미엔 "내가 홍나리의 새아버지야"라는 고난길 역의 김영광과 복잡 미묘한 부녀 관계로 '케미'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우리 집에 사는 남자'는 스튜어디스 홍나리와 마른 하늘에 날벼락처럼 갑자기 생긴 연하 새 아빠 고난길의 족보 꼬인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수애가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도전하는 것은 지난 2007년 이정진과 호흡을 맞춘 MBC 드라마 '9회말 2아웃' 이후 9년여 만이다. '우리 집에 사는 남자' 2회는 2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