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iew]'V앱' 블락비 바스타즈 "1위 달성시 팬미팅 하겠다"

박정현 인턴기자 / 입력 : 2016.10.23 23:58 / 조회 : 783
image
/사진=네이버 'V앱'


블락비 바스타즈가 폭풍 '먹방'(먹는 방송)을 선보이며 새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23일 오후 방송된 네이버 'V앱' 라이브 '블락비 바스타즈의 심야식당'에서 유권 피오 비범이 요리사에 도전했다.

세 멤버는 요리사 모자를 쓰고 심야식당 콘셉트로 등장했다. 이어 각자 각자 자신있는 요리를 선보였다. 비법은 "집에서 부모님이 해주시는 밥을 주로 해주는데 정 먹을 것이 없을 땐 라면을 끓인다"고 말했다. 피오는 "오늘 할 요리가 뭔지 알겠다"며 "여기 라면이 있네"라고 비범을 놀렸다.

팬들은 블락비 바스타즈가 할 요리를 추측했다. 라면부터 랍스타까지 각종 메뉴가 후보에 올랐다. 세 멤버가 준비한 오늘의 메뉴는 짜파구리, 오믈렛, 간장버터계란밥이었다. 세 멤버는 요리에 앞서 계란 프라이에 도전했다. 규칙은 한손 깨기. 그러나 세명 모두 노른자를 터뜨려 실패했다. 비범은 자신만만하게 만든 계란 프라이에 '비범프라이'라는 별명을 붙여줬다.

이어 초대손님으로 블락비 멤버 태일과 재효가 등장했다. 태일은 간장버터계란밥을, 재효는 짜파구리를 각각 선택했다. 비범은 짜파구리를, 피오는 간장볶음계란밥을, 유권이 오믈렛 요리를 시작했다. 요리의 완성을 기다리며 재효와 태일은 최근 근황을 전했다. 태일은 "열심히 살을 빼고 있다"고 전했다.

가장 먼저 짜파구리가 완성됐다. 태일은 짜파구리의 모양새에 감탄하며 사진으로 담았다. 차례로 요리가 끝나고 완성된 요리를 들고 옥상으로 올라갔다. 다섯 명은 테이블에 둘러앉아 새 앨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피오는 "뮤직비디오에 여러 가지 시도를 많이 했으니 눈에 익지 않아도 많이 봐달라"고 말했다. 유권과 피오는 새 춤을 깜짝 선보이며 새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콘셉트 역시 그동안 블락비 바스타즈가 시도하지 않았던 장르라고 털어놨다. 팬들의 요청으로 1위 공약으로 블락비 바스타즈 팬미팅을 약속했다. 재효와 태일 역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