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김준호, 방송 최초 '개인기 노예' 대동..역시 잔머리神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6.10.05 08:15 / 조회 : 7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제공=라디오스타


김준호가 '라디오스타'에서 사상초유의 일반인 '개인기 대타'를 선보일 예정이다.

5일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황교진)는 '잔머리 지니어스' 특집으로 김준호-김대희-블락비 박경-래퍼 키썸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준호는 개인기를 요청하는 4MC들에게 5년 전에 개인기를 끊었다면서 사상 초유의 제안을 했다. 그는 "제 개노(개인기 노예)예요"라며 진짜 개인기 대타를 데려와 스튜디오에 입성케 해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김준호의 개인기 대타로 나선 이는 방송에 한 번도 출연한 적이 없는 양승환 씨. 그는 다수의 개그맨에게 성대모사 실력을 인정받은 개인기 실력자로 소개됐고, 등장하자마자 최민식-이경영-백윤식-길-노홍철 등 성대모사 퍼레이드를 선보여 모두를 폭소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특히 윤종신은 갑작스러운 양승환 씨의 등장에 "이 분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르는데 개인기만 해"라며 "이 상황이 너무 웃겨"라며 연신 웃음을 참지 못했다고 전해져, 김준호 개인기 대타의 실력이 어떠했을지 궁금증과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또한 김준호는 영국의 코미디 페스티벌 관람차 방문했을 때 입국 심사대에서 업 된 마음을 주체하지 못하고 개그를 선보이다 공항에 억류됐던 사실을 고백할 예정. 그는 당시 선보였던 개그를 재연해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김준호는 술만 마시면 개그맨 후배들에게 잔소리하는 주사를 고치기 위한 극약 처방을 내놓는다. 그는 자신의 주사로 인해 술자리 분위기가 가라앉았던 사연들을 밝히면서 후배 개그맨 송준근이 제시한 처방으로 대국민 약속까지 할 예정이어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처럼 김준호의 방송 사상 최초의 개인기 대타와 폭소만발 공항 억류 사연은 5일 오후 11시 10분 ‘라디오스타-잔머리 지니어스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 4MC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