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오나라·김병세, '맨투맨' 특급 조연군단 완성

임주현 기자 / 입력 : 2016.09.29 09:17 / 조회 : 2876
image
배우 이시언, 오나라, 오희준, 김보미, 김병세(사진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택시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시언과 오나라, 김병세, 오희준, 김보미가 종합편성채널 JTBC 새 드라마 '맨투맨'(Man To Man)(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 제작 드라마하우스 MM스토리)에 출연한다.

29일 '맨투맨' 측은 이시언, 오나라, 김병세, 오희준, 김보미가 '맨투맨'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시언은 한류스타 여운광(박성웅 분)이 소속된 츄잉 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지대표 역을 맡는다. 김설우(박해진 분)와 여운광, 모승재(연정훈 분)를 이어주는 인물로 드라마의 한 축을 담당하며 극에 활기를 불어넣을 전망이다.

오나라는 송미은(채정안 분)의 친구이자 여운광이 모델로 있는 명품샵의 오너 샤론킴으로 분한다. 송미은의 수족으로 그녀를 따르지만 반전이 있는 인물.

김병세는 여운광의 팬 매니저 차도하의 아버지 차명석 역을 맡아 연기 변신에 나선다. 운 나쁜 제비 캐릭터로 대부분을 감옥에서 수감 생활로 보낸 인물로 과거는 베일에 싸여있다.

오희준은 츄잉 엔터테인먼트 소속 여운광의 담당 매니저 양군 역으로 돌아온다. 이번 오희준의 캐스팅은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에서 호흡을 맞췄던 박해진의 적극 추천으로 성사됐다.

여운광의 열혈 팬이자 차도하의 친구인 룸메이트 박송이 역에는 김보미가 낙점됐다.

제작진은 "다양한 작품에서 믿고 보는 캐릭터로 극에 활기를 불어 넣었던 배우들이 함께하게 돼 기쁘다. 감초 역할을 넘어 저마다 중요한 연관이 있는 인물들로 드라마를 보는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해도 좋다"라고 밝혔다.

한편 '맨투맨'은 초특급 한류스타 여운광의 경호를 맡게 된 국정원 고스트 요원 김설우와 그를 둘러싼 수많은 숨은 맨(Man)들의 활약을 그린 드라마로 100% 사전 제작으로 진행된다. 내년 상반기 방영을 목표로 남은 캐스팅을 최종 마무리하고 오는 10월 첫 촬영을 시작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임주현|imjh21@mtstarnews.com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유닛 소속 임주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