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훈乙] 병살 막은 이병규의 주루, 빅이닝의 시발점

광주=한동훈 기자 / 입력 : 2016.09.27 22:00 / 조회 : 3250
image
LG 이병규.



병살타로 끝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병규(7)가 끈질긴 주루플레이로 살아남아 기회를 이어갔다. LG는 이 찬스를 빅이닝으로 연결시키며 승기를 가져왔다.

LG는 27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6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서 6-1로 완승했다. 5위 KIA를 3경기 차로 따돌리며 4위를 굳게 지켰다. 7이닝 무실점으로 역투한 선발투수 허프, 3안타 1홈런으로 불방망이를 휘두른 문선재의 활약도 빛났지만 빅이닝의 발판을 마련한 이병규(7)의 주루플레이를 빼놓고는 이날 승리를 설명할 수 없었다.

2-0으로 앞서가던 LG는 7회초에 대거 4점을 뽑았다. KIA 선발 양현종이 6이닝을 2실점으로 막은 뒤 윤석민이 마운드를 이어 받았다. 1사 후 유강남이 우익선상 2루타로 살아 나가자 LG는 손주인 타석에 이병규(7)를 대타로 냈다. 이병규(7)는 2스트라이크까지 몰렸지만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욕심을 부리지 않고 기다리며 볼 4개를 골라 걸어 나갔다. 1사 1, 2루가 되자 LG는 이형종 타석에 다시 박용택 대타를 냈다.

하지만 박용택의 타구는 2루수 정면으로 향했다. 병살 코스였다. 1루 주자 이병규(7)는 2루로 가다가 태그 직전 멈춰 런다운을 유도했다. 2루수 안치홍은 지체하지 않고 1루를 택해 박용택을 잡았다. 1루와 2루 사이에 갇힌 이병규(7)는 2루에 송구된 틈을 타 재빨리 1루에 귀루해 살았다.

병살로 끝날 수 있었던 상황이 2사 1, 3루로 이어졌다. 앞선 타석에서 홈런을 친 문선재가 중전안타로 2사 후 찬스를 살렸다. 계속된 1, 2루에서 정성훈, 히메네스, 안익훈이 연속 3안타를 때렸다. LG는 순식간에 6-0으로 도망갔다.

이병규(7)는 7회말 수비에 돌입하며 대수비 이천웅과 교체됐다. 그의 활약은 잠깐 뿐이었지만 순간의 집중력과 끈기가 빅이닝을 불러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