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포로 변신한 저격수, LG 문선재의 원맨쇼

광주=한동훈 기자 / 입력 : 2016.09.27 21:59 / 조회 : 1586
image
LG 문선재.



'양현종 저격수'로 배치된 문선재가 두 번째 투수 윤석민까지 격침 시키며 임무를 200% 완수했다. 주포로 변신에 화력지원에 앞장선 문선재 덕에 LG는 빅매치서 손쉽게 승리했다.

LG 문선재는 27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6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시즌 마지막 맞대결에 2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4타수 3안타 1홈런 2타점 2득점으로 타선을 이끌며 6-1 완승에 앞장섰다. LG는 이날 승리로 5위 KIA와의 승차를 3경기로 벌리며 4위를 굳게 지켰다.

문선재는 이 경기 전까지 양현종을 상대로 11타수 5안타 2홈런 타율 0.455, 출루율 0.500을 기록 중이었다. 시즌 홈런 4개 중 2개를 양현종에게 때렸을 정도로 천적이나 다름없었다.

이날 또한 문선재는 양현종 저격 임무를 띠고 상위 타순에 배치됐다. 1회초 무사 1루에서는 희생번트로 작전을 착실하게 수행했고 3회초 두 번째 타석에서는 내야안타로 살아 나갔다. 특히 1-0으로 앞선 6회초 세 번째 타석에서는 선두타자로 나서 도망가는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2볼 1스트라이크의 유리한 카운트에서 4구째 몸쪽 체인지업을 받아 쳐 좌측 담장을 라인드라이브로 넘겼다. 시즌 5호 홈런인데 양현종에게만 3개를 쳤다. 양현종 상대 타율은 0.538로 치솟았다.

문선재의 활약은 여기까지가 아니었다. 7회 두 번째 투수 윤석민까지 고개를 숙이게 만들었다. 2-0으로 앞서가던 LG는 7회 올라온 윤석민을 괴롭히며 2사 1, 3루를 만들었다. 문선재 타석에 추가점의 기회가 왔다. LG는 좌타자 김용의를 대타로 낼 수 있었지만 문선재로 밀고 갔다. 문선재는 빅이닝의 물꼬를 트는 중전 적시타를 여기서 때려냈다. LG는 이후 정성훈, 히메네스, 안익훈의 연속 3안타로 3점을 보태 6-0으로 달아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시즌 초 LG 외야 리빌딩의 한 축으로 꼽혔던 문선재는 시동이 늦었다. 김용의와 채은성이 먼저 자리를 잡았고 문선재는 이형종, 이천웅 등과 함께 플래툰으로 기회를 받았다. 때문에 올 시즌 출전한 45경기 중 선발은 21경기 뿐이었다. 주로 좌완 에이스에 강한 면모를 보여 상대 투수에 따라 라인업에서 빠지곤 했다. 하지만 이날만큼은 국내 정상급 좌우투수를 모두 무너뜨리며 타격 잠재력을 유감 없이 뽐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