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김선빈, 복귀 첫 타석 안타 신고..726일 만

광주=한동훈 기자 / 입력 : 2016.09.27 18:50 / 조회 : 1954
image
KIA 김선빈.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김선빈이 복귀 첫 타석서 바로 안타를 터뜨렸다.

김선빈은 27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6 KBO리그 LG 트윈스전에 2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1회말 첫 타석에서 LG 선발 허프를 상대로 좌전안타를 터뜨렸다. 2014년 10월 2일 광주 두산전 이후 726일만에 맛본 1군 무대 안타다.

김선빈은 지난 21일 상무서 군복무를 마치고 전역했다. KIA 김기태 감독은 김선빈의 몸 상태와 컨디션을 면밀히 체크하기 위해 곧바로 등록하지 않았다. 이날 LG전에 맞춰 1군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고 첫 타석에서 바로 안타를 터뜨렸다. 김 감독은 경기에 앞서 "김선빈의 표정이 좋다. 며칠 전보다 몸도 훨씬 가벼워졌다"며 기대감을 나타냈었다.

한편 경기는 2회 현재 양 팀이 0-0으로 맞서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