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우·박소담, '신네기'로 안방극장을 싱그럽게 만들다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6.09.10 11:19 / 조회 : 839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tvN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 9회 방송화면


정일우와 박소담이 드라마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로 안방극장을 싱그럽게 물들이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불금불토 스페셜 '신데렐라와 네 명의 기사'(극본 민지은 원영실 이승진, 연출 권혁찬 이민우, 제작 HB엔터테인먼트. 이하 '신네기') 9회에서는 여행에서 술기운에 '뽀뽀'를 한 지운(정일우 분)과 하원(박소담 분)이 떨쳐버릴 수 없는 부끄러움과 민망함에 몸부림치는 모습들이 그려졌다.

갓 스무 살이 된 청춘 남녀가 보여주는, 사랑의 징조 현상들은 귀엽기 그지없는 모습이었고, 풋사과처럼 상큼하면서도 달콤했다. 하원은 잠에서 깨어난 순간부터, 전날 밤 '만취 뽀뽀'의 추억을 꿈으로 치부해버리는 황당함을 보여줬고, 그러면서도 은근히 입가에 미소를 머금는 능청스러움도 선보였다.

하원에게 "술 마시고 필름 끊긴 거 처음이었다"며 전날의 기억이 전혀 없다는 듯 말한 지운은 자신의 휴대폰에 저장된 증거들을 확인하고 뒤늦게 밀려드는 민망함에 어쩔 줄 몰라 했다.

욕실에서 미끄러져 넘어지는 사고를 당한 뒤 발목에 깁스를 하게 된 하원과 그로 인해 거동이 불편해진 그녀를 계속해서 도와주게 되는 지운. 둘 사이 벌어지는 에피소드가 밝은 톤으로 재미있게 그려지면서 시청자들을 웃게 했다.

장난기 가득한 개구쟁이 표정을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는 정일우와 부끄럽지만 결코 싫지는 않다는 걸 소녀적 감성으로 풋풋하게 그려내는 박소담. '신네기' 귀요미 커플로 거듭난 두 배우의 매끄러운 연기가 극에 몰입도와 설레는 감정을 폭발 시키는 힘으로, 크게 빛을 발하고 있다.

한편 이날 방송된 '신네기' 9회는 평균 시청률 3.4%, 최고 시청률 3.7%를 기록했다.(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