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TV]'듀엣가요제' 한동근, 4연승 좌절에 칼갈고 나오나

김용준 인턴기자 / 입력 : 2016.09.10 06:34 / 조회 : 377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 MBC '듀엣가요제' 방송 화면 캡처


한동근 최효인 듀엣이 4연승을 저지당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MBC '듀엣가요제'에서는 SG워너비 이석훈, 마마무 솔라, 걸스데이 민아, 브라운아이드걸스 제아, 테이, 한동근이 출연해 무대를 빛냈다.

한동근은 직전 주 최효인과 함께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 부르며 '듀엣가요제'에서 파죽의 3연승을 이어나갔다. 그리고 9일 '듀엣가요제' 무대에서도 윤도현의 '사랑했나봐'를 최효인과 부르며 완벽한 호흡을 과시했다.

한동근 최효인의 '사랑했나봐'는 지금껏 불러오던 노래들과는 다른 분위기였다. 성시경은 둘이 지금까지 보여줬던 무대와 다르게 경연에 어울리지 않는 무대라고 평하기도 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완벽한 하모니를 보여주며 큰 호응을 얻었다. 한동근 팀은 421표를 얻으며 412표의 테이 팀을 왕좌에서 끌어내렸다. 이에 MC들은 한동근 최효인 듀엣의 대망의 4연승이 이뤄지는 것인지 기대했다.

이후 한동근을 위협했던 것은 다름 아닌 마마무의 솔라였다. 다섯 번째 무대에서 솔라는 듀엣파트너 동선호와 지드래곤의 '그XX'로 파격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솔라 팀은 418표의 고득점을 기록했지만 한동근 팀을 넘지는 못했다. 이에 한동근과 최효인의 4연승 달성 가능성은 점점 높아져갔다.

하지만 이석훈과 김창수이 변수였다. 이 듀엣은 마지막 무대에서 한동근 팀을 왕좌에서 내려오게 했다. 이석훈과 김창수 듀엣은 김장훈의 '나와 같다면'을 열창, 감미로움과 폭발적 가창력 둘 중 어느 하나도 놓치지 않았다. 이석훈 김창수 듀엣은 총 득표 432점으로 한동근 팀의 3연승을 저지하며 우승을 손에 쥐었다. 이에 한동근은 "지난주 무대에서도 단 2표 차이로 제가 승리해서 이미 그때 졌다고 생각했었다"라며 "너무 좋은 무대 보여주신 것에 감사하다"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한동근과 최효인은 방청객들이 투표한 다시 듣고 싶은 듀엣으로 선정, 다음 주에도 '듀엣가요제'에서 좋은 무대를 약속했다. 과연 한동근팀이 이대로 물러설지, 아니면 더욱 놀라운 무대로 새로운 신화를 쓸지 주목된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