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표, 아재개그 작렬 "신애라+라미란=신애라미란"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6.09.03 22:39 / 조회 : 2148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연예가 중계' 방송 화면


배우 차인표가 '아재 개그'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연예가 중계'에서는 새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의 주인공 이동건, 조윤희, 차인표, 라미란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차인표는 극 중 라미란과 부부로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대해 "캐스팅 제의가 들어오고 상대역이 누구냐고 물어봤을 때, 라미란이라고 해서 뒤도 안돌아보고 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차인표는 "나와 라미란의 조합을 생각한 사람의 머릿속에 무엇이 들어있을까 궁금했다"며 "함께 하고 싶었던 배우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또 그는 아내 신애라를 언급하며 "제 아내 이름과 라미란을 합치면 '신애라미란'이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나는 '차인표인봉'"이라고 연이어 '아재 개그'를 선사해 입담을 뽐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