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손현주X안기부 장혁, '보통사람' 크랭크인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6.08.31 08:33 / 조회 : 1450
  • 글자크기조절
image
'보통사람'의 손현주 / 사진제공=오퍼스픽쳐스


손현주 주연 영화 '보통사람'이 크랭크인했다.

31일 오퍼스픽쳐스는 영화 '보통사람'이 지난 24일 서울 남산에서 크랭크인 했다고 밝혔다.

영화 '보통사람'은 가족을 위한 한순간의 선택이 독화살이 되어 돌아와 이를 해결하기 위해 거대 권력에 대항하여 고군분투하는 아빠의 사투를 담은 영화. 1980년대 자화상을 통해 우리의 가족을, 그리고 아버지들의 어깨에 눌린 ‘가장’이라는 짐의 무게를 다시 한번 돌아보게 할 작품이다.

'숨바꼭질' '악의 연대기' '더 폰' 등의 작품을 연이어 흥행시키며 스릴러 킹으로 자리매김한 손현주는 이번 작품에서 거대 권력에 대항해 가족을 지키고자 하는 아빠 성진으로 분해 처절한 사투를 벌인다. 믿고 보는 배우 손현주의 디테일한 연기에 ‘부정(父情)’이라는 휴먼 감성을 더해, 이제까지의 작품과는 또 다른 섬세한 감정 연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 잡을 예정이다.

또 배우 장혁이 '보통사람'에서 차갑고 냉철한 성공 지향주의 안기부 신임부장 규남 역을 맡으며,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한다. '의뢰인'에서 한차례 아내를 죽인 범인 역할을 한 경험이 있으나, 본격적인 악역 연기를 선보이는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다.

여기에 국내 최고 연기파 배우들인 라미란, 김상호, 조달환, 정만식, 지승현 등이 합류해 호흡을 맞춘다. '보통사람'은 서울, 부산 등지에서 3개월간의 촬영을 진행한 후 2017년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