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혜옹주' 허진호 감독 "역사왜곡 논란? 고민 많았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6.08.31 07:00 / 조회 : 6303
  • 글자크기조절
image
허진호 감독 / 사진=스타뉴스


'덕혜옹주'의 허진호 감독이 영화의 역사 왜곡 논란에 대해 "고민이 많았다"라고 털어놨다.

허진호 감독은 30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식당에서 진행된 영화 '덕혜옹주'(감독 허진호·제작 호필름) 미디어데이에서 취재진을 만났다.

허진호 감독은 "영화와 관련된 기사와, 댓글 등을 챙겨본다. 안 볼 수가 없다"라며 "역사 왜곡 논란에 대해서도 알고 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허 감독은 "'덕혜옹주'는 소설을 영화화 한 팩션이다. 영화를 만들기 전부터 이런 논란을 예상했다"라며 "김장한이라는 인물의 이름을 바꿀까도 생각했지만 소설 속에 있는 이름이기 때문에 그대로 썼다"라고 말했다.

허진호 감독은 "덕혜옹주에 대한 기록이 많이 없다. 한 일본사람이 쓴 역사적 기록을 보고 '덕혜옹주가 기모노를 입었다', '덕혜옹주가 연설을 한 적이 없다'라고 말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image
'덕혜옹주' 스틸컷


또 허진호 감독은 "내가 아는 덕혜옹주는 아버지가 독살 당했다고 믿었던 사람이다. 덕혜옹주가 소학교에 다니면서 찍었던 사진을 보면 표정이 좋지 않다. 아버지가 독살 당했던 것을 알았던 덕혜옹주의 마음 속에 어떤 것이 있을까를 생각해서 영화로 만들었다"라며 "덕혜옹주가 독립운동을 했다고 말하고 싶은 것이 아니라 나약했던 덕혜옹주의 삶을 그리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허진호 감독은 "역사 미화 논란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나도 고민이 많았다"라고 다시 한번 덧붙였다.

한편 '덕혜옹주'는 역사가 잊고 나라가 감췄던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의 파란만장한 삶을 다룬 작품이다. 지난 3일 개봉한 '덕혜옹주'는 30일 533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