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 日대표 오오기 "한국, 위안부 사과 왜 요구하는지 몰랐다"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6.08.15 23:52 / 조회 : 3132
  • 글자크기조절
image
/사진=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일본 대표 오오기가 "한국이 왜 일본에게 위안부 등 역사적 문제에 대해 계속 사과를 요구하는지 이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오오기는 15일 방송된 '비정상회담' 광복절 특집에 출연해 "방송을 통해 한국이 일본을 향해 위안부 등 역사적 문제에 대해 왜 계속 사과를 요구하는 지 전혀 몰랐다"고 말해 시선을 모았다.

오오기는 "(침략 역사에 대해) 교과서에 자세히 나오지 않는다. 오히려 TV를 통해 역사와 관련해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고 배운다"며 "나도 과거 고노 담화나 무라야마 담화 등을 통해 사과도 전했고 박정희 정권 때 보상금을 전달하기도 했는데 왜 한국은 계속 사과를 요구하는 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오오기는 "내 생각에는 일본에게 역사적으로 불리한 내용은 TV로 보도하지 않는 것 같다"며 "일본이 스스로 식민 지배 역사에 대해 적극적으로 배우려는 자세만 있다면 좋겠지만 이를 수동적으로 받아들이려 하니 문제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중국 대표 왕삼린은 중국과 일본의 난징 대학살을 언급했다. 이에 대해 일본 대표 오오기는 난징 대학살에 대해 "이름 정도만 배우는 정도"라고 말해 놀라움을 전했다. 오오기는 또한 "미국으로부터 당한 원자 폭탄 관련 내용은 피해자의 입장에서 역사 교과서에도 서술됐다"고 말하고 일본이 미국을 공격했던 진주만 공격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서는 "어쩔 수 없이 공격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마저도 자세히 배우지 않았다"고 말하며 연이어 놀라움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