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이닝 무실점' 피어밴드, kt 선발진에 숨통 틔우다

수원=심혜진 기자 / 입력 : 2016.07.31 20:48 / 조회 : 1857
  • 글자크기조절
image
피어밴드.



kt 위즈에서 새 출발한 라이언 피어밴드가 선발진에 숨통을 틔게 했다.

피어밴드는 3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와의 경기서 선발 등판해 8이닝 2피안타 2볼넷 6탈삼진 무실점으로 눈부신 호투를 펼치며 팀의 스윕승을 완성시켰다. 총 투구 수는 102개다.

지난 22일 넥센에서 웨이버공시 됐던 피어밴드는 일주일 만에 재취업에 성공했다. 피어밴드를 품은 구단은 kt였다. 당연한 수순이었다. kt는 밴와트, 주권 만이 선발 로테이션을 꾸준히 지켜줬고, 들쑥날쑥 부진한 정대현은 결국 1군에서 말소됐다. 외국인 투수 슈가 레이 마리몬과 요한 피노가 이탈하면서 조쉬 로위를 데려왔다. 피노의 공백을 피어밴드로 메우게 된 kt다.

피어밴드는 넥센에서 부진한 투수는 아니었다. 다만 에이스 밴헤켄이 돌아오면서 자리를 잃었을 뿐이다. 이날 경기 전까지 19경기에서 5승 7패 평균자책점 4.64로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이적한 지 이틀 만에 바로 선발 등판한 피어밴드였지만 그의 제구력은 변함없었다. 1회초 손아섭, 김동한, 김문호 세 타자를 상대해 깔끔하게 막아냈다. 다만 2회에는 위기를 맞았다. 볼넷과 실책으로 1사 1, 2루가 됐다. 여기서 2루 주자 황재균이 3루를 노렸으나 이해창이 잡아내면서 2아웃이 됐다. 다음 김상호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실점하지 않았다.

팀이 1-0으로 앞선 3회가 되어서야 첫 피안타를 허용한 피어밴드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손아섭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2루까지 진루를 시도하던 손아섭을 잡아내면서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그의 호투는 계속됐다. 4회와 5회도 무난하게 막아낸 피어밴드는 6회와 7회도 세 타자만을 상대했다. 좀처럼 타구가 내야를 벗어나지 못했다.

8회초에는 2사 후 김민하에게 이날 2번째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문규현을 3루 땅볼로 돌려세우며 이날 등판을 마무리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