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혜옹주' 허진호 감독 "음주 윤제문, 차 팔고 반성중"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6.07.27 17:02 / 조회 : 617
  • 글자크기조절
image
윤제문 / 사진=스타뉴스


"윤제문은 차 팔고 자숙 중."

'덕혜옹주'의 허진호 감독이 영화에서 악역으로 열연을 펼친 배우 윤제문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음주운전으로 적발돼 자숙 중이다.

허진호 감독은 27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덕혜옹주'(감독 허진호·제작 호필름) 언론시사회 및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허진호 감독은 이 자리에서 "힘들게 찍었다. 모든 영화가 힘들지만 이 영화는 특히 힘들게 찍었다"며 함께한 배우 손예진 박해일 정상훈 등을 거론하다 "차까지 팔고 반성 중인 우리 윤제문"이라며 윤제문을 언급했다.

그는 덕혜옹주를 사사건건 괴롭히는 친일파 한택수 역을 맡아 악역 끝판왕 연기를 펼쳤으나 이날 간담회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허진호 감독은 "윤제문이 상당히 반성 중에 있다. 자리에 함께하지 못했다. 좋은 연기로 반성을 보여준 것 같다"고 말했다.

image
윤제문 / 사진=스타뉴스


허진호 감독은 이어 "좋은 연기로 즐겁게 사이좋게 찍은 영화"라며 "'덕혜옹주'만의 다른 점이 있다. 울림이 있는 영화이지 않을까 한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뒤이어 마이크를 잡은 박해일 또한 "작품에서 윤제문 선배가 악의 축이었다. 연기는 최고였던 것 같다. 윤제문 선배의 연기를 보러 오십시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윤제문은 지난 5월 23일 오전 서울 신촌 부근에서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자숙 중이다.

한편 '덕혜옹주'는 역사가 잊고 나라가 감췄던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덕혜옹주의 파란만장한 삶을 다룬 작품. 오는 8월 3일 개봉을 앞뒀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