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대결' 이대호-강정호, 나란히 1안타.. 시애틀 승리

심혜진 기자 / 입력 : 2016.07.27 11:16 / 조회 : 2827
  • 글자크기조절
image
나란히 1안타씩을 기록한 이대호와 강정호(왼쪽부터)./AFPBBNews=뉴스1



시애틀 매리너스 '빅보이' 이대호(34)와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29)가 나란히 1안타씩을 때려냈다. 이날 맞대결에서는 시애틀이 7-4 승리를 거뒀다.

이대호는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에 위치한 PNC 파크에서 열린 '2016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경기서 5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해 5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69에서 0.267로 소폭 하락했다.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난 이대호는 두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신고했다. 팀이 2-4로 뒤진 3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이대호는 상대 선발 프란시스코 리리아노의 4구째 시속 86마일의 체인지업을 공략, 중전 안타를 만들어냈다. 이 안타로 6경기 무안타 침묵을 깨트렸다. 이후 이대호는 카일 시거의 투런포 때 홈을 밟아 득점까지 올렸다.

세 번째 타석에서는 아쉬웠다. 이대호는 팀이 7-4로 앞선 4회초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바뀐 투수 자레드 휴즈의 2구 시속 93마일 싱커를 때려냈지만 3루 땅볼로 물러났다.

7회초 무사 1루서 네 번째 타석에 들어선 이대호는 바뀐 투수 아르키메데스 카미네로를 상대했다. 볼카운트 2-2에서 6구째로 들어오는 시속 95마일 슬라이더를 그대로 지켜보면서 삼진을 당했다.

이대호는 9회초 2사 주자 없는 마지막 타석에서 우완 투수 A. J. 슈겔을 상대했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맞대결을 펼친 강정호는 5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40에서 0.241로 소폭 상승했다.

팀이 2-0으로 앞선 1회말 1사 3루서 상대 선발 펠릭스 에르난데스의 3구째 시속 85마일 슬라이더를 받아쳤지만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하지만 3루 주자 마르테가 홈을 밟으면서 31타점째를 올렸다.

두 번째 타석에서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난 강정호는 세 번째 타석에서는 장타를 때려냈다. 팀이 4-7로 뒤진 6회말 선두타자로 나온 강정호는 계속해서 에르난데스를 상대했다. 볼카운트 0-2 불리한 카운트에서 3구째 시속 91마일 빠른 볼을 받아쳐 2루타를 만들어냈다. 시즌 11번째 2루타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에는 실패했다.

8회말 2사 1, 3루 기회서 마지막 타석에 들어선 강정호는 바뀐 투수 톰 빌헬름슨의 3구 시속 96마일 빠른 볼을 때려냈지만 유격수 땅볼에 그쳤다.

시애틀 선발 펠릭스 에르난데스는 6이닝 9피안타(2피홈런) 1볼넷 3탈삼진 4실점을 기록, 시즌 5승째를 달성했다. 반면 피츠버그 선발 프란시스코 리리아노는 3⅓이닝 8피안타(2피홈런) 4볼넷 3탈삼진 7실점하며 패전을 떠안았다.

타선에서는 카일 시거가 홈런 포함 3안타 2타점으로 맹활약했다. 피츠버그 타선에서는 그레고리 폴랑코가 홈런을 포함해 4안타로 분전했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