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유호진 프로듀서 발령..제2의 나영석이 두렵나

[문완식의 톡식]

문완식 기자 / 입력 : 2016.06.27 17:01 / 조회 : 18219
image
유호진PD /사진=스타뉴스


유호진PD가 2년 6개월 만에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 메인PD에서 물러나게 됐다.

유호진PD는 27일자로 연출자에서 프로듀서로 발령 났다. 휴가 중인 그를 대신해 연출을 맡았던 유일용PD가 앞으로 연출자로 활약한다. KBS는 건강상의 이유로 그를 기획자로 발령냈다고 하지만, 아쉬운 일이다.

KBS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유호진PD의 프로듀서 발령을 전하며 "그간 '1박2일'의 메인 연출 유호진PD는 이번에 프로듀서를 맡게 되면서 더 큰 기획, 그림을 그려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더 큰 기획, 그림'의 중요성도 무시할 수는 없겠지만 그간 '1박2일'에 있어 메인PD가 또 하나의 멤버로서 캐릭터를 구축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유PD의 프로듀서 발령은 멤버 하차와 맞먹는 변화다. 시청자들이 '1박2일'에 원하는 건 어떠한 거대 기획이나 멋진 그림이 아니다. 연출자와 멤버들이 서로 속고 속이는 소소한 재미나 골탕 먹이기가 그간 '1박2일'이 시청자들에게 준 소소한 재미들이었다.

일각에서는 유PD의 이적설 등이 이번 유PD의 프로듀서 발령의 주원인으로 보기도 하지만 설사 그렇다 한들 마지막까지 메인PD로서 멋지게 '1박2일' 속에 묻어있게 할 수는 없었을까. 프로듀서 발령은 결국 유호진PD의 '2선 후퇴'를 의미한다. 오죽하면 프로듀서 발령 얘기가 외부로 나가면서 '하차'라는 해프닝으로 까지 번졌을까.

신임 유일용PD에게 기대가 없어서가 아니다. 캐릭터 하나가 사라졌으니 시청자들은 또 유일용PD가 제7의 멤버로서 캐릭터가 구축되기 기다리게 됐다. 동구(윤시윤)와 유호진PD의 '케미'를 기대했던 시청자들로서도 조금은 아쉽게 됐다.

지금 tvN을 이끌고 있는 이명한, 나영석PD는 '1박2일'을 장기간 이끌며 '스타PD'로 성장했다. '1박2일'이 그 다음 배출할 수 있었던 스타PD는 유호진PD였다. 그런데 2년 6개월만에 '일시정지' 버튼이 눌러지게 됐다. KBS는 혹 '제2의 나영석' 탄생이 두려웠던 걸까.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문완식|munwansik@mt.co.kr 페이스북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부 부장 문완식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