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사옥에 흉기 든 여성 침입.."신원, 동기 등 조사중"

김현록 기자 / 입력 : 2016.06.17 16:23 / 조회 : 1091
  • 글자크기조절
image


빅뱅과 싸이 등이 소속된 연예기획사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 흉기를 든 여성이 침입해 경찰에 연행되는 소동이 일었다.

17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서울 마포구 합정동에 위치한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 흉기를 든 성인 여성이 침입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30대로 보이는 여성을 연행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찰은 "문제의 여성을 연행해 조사 중이다. 신원, 동기 등을 파악하고 있다"며 "다행히 부상을 입는 등의 피해자는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현록|roky@mtstarnews.com 트위터

스타뉴스 영화대중문화 유닛 김현록 팀장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
google play app store